[여행지] (을지로5가) 위치한 “훈련원공원”를 몰랐죠?

모두들 방가방가

전달 잘 했나요?~ 이번달도 행복하기를…

훈련원공원
훈련원공원

“훈련원공원” 모르는 사람이 많죠. 한번 방문해 봐요~~

(을지로5가)에 있습니다.

아래를 보세요 지도 넣어놨어요

교통정체 적은 평일은 한산하다고 하니 가능하면 주말은 피하세요.

훈련원공원에 출발전에 체험할수 있는지 확인은 해보세요.

“훈련원공원”로 가면 “훈련원 터는 병사의 무술훈련 및 병서·전투대형 등의 강습을 맡았던 훈련원이 있었다. 훈련원은 조선 태조 원년(1392)에 설치되어 처음에는 훈련관으로 불렀는데 태종 때 이곳으로 옮겨 청사 남쪽에 활쏘기 등 무예를 연습하고 무과시험을 보는 대청인 사청을 지었으며 세조 12년(1466)에 훈련원으로 고쳤다. 많은 무장들이 이 훈련원에서 오랜기간동안 시험과 봉직의 과정을 거쳤는데 충무공 이순신이 별과시험에서 말을 달리다가 실수로 낙마하여 왼쪽다리에 부상을 입은 곳도 이 훈련원이고, 봉사·참군 등 하위관직이 여러해 동안 복무하던 곳도 훈련원이었다.중종반정(1506)때 박원종 등이 훈련원에 모여서 장사들을 나누어 배치하고 밤중에 창덕궁 진입로에 진을 친 일도 있었다.

그러나 5백여년의 역사를 갖고 여러 가지 군사관계의 일을 집행하던 훈련원도 국가의 대세가 기울어짐과 함께 막을 내리게 되었다. 1907년 8월에 체결된 한일신협약(일명 丁未7조약)에 의해 훈련원에서 군대해산식이 거행되고 한국 군인들에 대한 무장해제가 집행되었다. 이 군대해산으로 비분한 감정을 억제하지 못하던 장병들은 일본 단국이 지급한 은사금을 거부하고 의병부대에 합류함으로써 이제까지 재래식 무기와 체계적인 훈련을 받지 못한 채 활동하던 의병전쟁에 새로운 활력소가 되었다. 같은 해 12월 이인영과 허위가 중심이 된 서울 진공 작전도 신식무기와 병술에 익숙한 해산군인이 중심이 되었다. 이후 이들은 일본의 토벌작전이 치열해지자 그 활동무대를 국외로 옮겨 간도와 러시아등지에서 무장독립투쟁을 전개하였다. 한편, 현재의 훈련원공원 및 주차장이 건설되기 이전 이곳에는 적벽돌로 장식되고 내부구조는 백두산에서 벌목되어 압록강을 따라 황해로 운반된 육송으로 지어진 목조건물이 있었다. 이 건물 철거시 회수한 목재를 가공하여 여기 안내판을 제막하는데 사용함으로써 옛 내음을 보존하고자 하였다.
를 체험할 수 있다고 합니다 .!

남자친구와 시간이 맞으면 여행해보세요.

“훈련원공원”에서 흥미있는 추억이 될꺼에요ㅎ^

그럼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세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